이미지 제공: Stephanie LeBlanc

바나바

현지명 : Ο Αποστόλος Βαρνάβας (사도 바나바)

1. 이름의 유래

Βαρνάβας < αρχαία ελληνική Βαρναβᾶς

α. Εξελληνισμένος τύπος της αραμαϊκής λέξης barnaviya' = ο γιος του προφήτη.

β. Εξελληνισμένος τύπος της αραμαϊκής λέξης barnebhua = ο γιος της παρηγοριάς, της παράκλησης.

α. 아람어 barnaviya '= ‘예언자의 아들’의 헬레니즘 형태.

β. 그리스어 형태의 아람어 barnebhua = ‘위로와 간구의 아들’

Προέλευση από τα Εβραϊκά
📝  Πιθανή Ετυμολογία / Τι σημαίνει: Εβραϊκό όνομα που κυριολεκτικά σημαίνει "εκπρόσωπος" και μεταφορικά σημαίνει "προφήτης". Έχει τις ρίζες του στις εβραϊκές λέξεις bar+nebi που σημαίνουν "γιος και προφήτης".

히브리어 유래

📝 가능한 어원 / 의미: 문자 적으로 "대표자"를 의미하고 비 유적으로 "예언자"를 의미하는 히브리어 이름. 그것은 "아들과 예언자"를 의미하는 히브리어 단어 bar + nebi에 뿌리를 두고 있습니다.

2. 관련성구

사도행전 4: 36~37

‘구브로에서 난 레위족 사람이 있으니 이름은 요셉이라 사도들이 일컬어 바나바라(번역하면 위로의 아들이라) 하니

그가 밭이 있으매 팔아 그 값을 가지고 사도들의 발 앞에 두니라’

사도행전 9:26-27

‘사울이 예루살렘에 가서 제자들을 사귀고자 하나 다 두려워하여 그가 제자 됨을 믿지 아니하니

바나바가 데리고 사도들에게 가서 그가 길에서 어떻게 주를 보았는지와 주께서 그에게 말씀하신 일과 다메섹에서 그가 어떻게 예수의 이름으로 담대히 말하였는지를 전하니라

사도행전 11:22-26

예루살렘 교회가 이 사람들의 소문을 듣고 바나바를 안디옥까지 보내니

그가 이르러 하나님의 은혜를 보고 기뻐하여 모든 사람에게 굳건한 마음으로 주와 함께 머물러 있으라 권하니

바나바는 착한 사람이요 성령과 믿음이 충만한 사람이라 이에 큰 무리가 주께 더하여지더라

바나바가 사울을 찾으러 다소에 가서

만나매 안디옥에 데리고 와서 둘이 교회에 일 년간 모여 있어 큰 무리를 가르쳤고 제자들이 안디옥에서 비로소 그리스도인이라 일컬음을 받게 되었더라’

사도행전 13:1-3

안디옥 교회에 선지자들과 교사들이 있으니 곧 바나바와 니게르라 하는 시므온과 구레네 사람 루기오와 분봉 왕 헤롯의 젖동생 마나엔과 및 사울이라

주를 섬겨 금식할 때에 성령이 이르시되 내가 불러 시키는 일을 위하여 바나바와 사울을 따로 세우라 하시니

이에 금식하며 기도하고 두 사람에게 안수하여 보내니라’

saint-john-the-apostle.jpg

3. 프롤로그

사도 바나바는 키프로스 교회의 창시자이자 창시자였을 뿐만 아니라, 다른 사도들이 문제를 해결하는 데 어려움을 겪을 때 어려운 교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항상 솔선하여 우리 신앙의 활동적이고 겸손한 일꾼이었습니다.

그는 키프로스의 살라미스에서 왔지만, 십자가에 못 박힌 새로운 종교는 그를 불렀고, 그리스도의 70 사도 중 첫 번째가 되었고 그의 성격에 어울리는 놀라운 이름 인 바나바를 가져 왔습니다. 고통을 덜어주고 모두에게 도움을 제공합니다.

그래서 우리는 그에 대해 쓰여진 작은 것이 아니라 그가 보여준 풍성한 행동을 말이 아니라 행동으로 보기 위해 그의 위대한 모습을 보아야 합니다. 그의 헌금은 바울을 다른 사도들에게 제시하는 것으로 시작됩니다. 바울은 용기를 가지고 그를 받아들이고 믿으라고 말할 수 있었습니다. 주님께서도 그를 선택 하셨고 모든 사람이 그의 현명한 권고에 순종했기 때문입니다.

그런 다음 그는 안디옥에 있는 최초의 그리스도인들을 즐거운 면전으로 도우려고 했습니다. 그러나 그곳에서 교회를 조직하는 힘든 일 때문에 우리는 그를 도와 줄 유능하고 경험 많은 바울에게로 향했습니다.

그는 이후 다른 사람들이 그를 거부했을 때 그의 역 동성을 가장 먼저 인식 한 기준이었던 열방 사도의 가까운 동료가 되었습니다. 바울이 예루살렘의 기독교인들을 굶어 죽이지 않고 생존하도록 적극적으로 도우십시오. 그는 항상 하나님을 기계처럼 투사했고 가장 어렵고 까다로운 문제도 창의적인 마음으로 해결했습니다.

그래서 그는 바울을 고향에서 설교하기 위해 키프로스로 데려 왔습니다. 그는 그의 수사학이 기적을 일으킨다는 것을 알았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서기 45 년에 키프로스 기독교인을 만들었지 만, 그의 가장 큰 성공은 파포스에서 였습니다. 로마 총독 인 세르지오 파울루스가 바울의 설교로 기독교인이 된 곳은 우주 전체에서 느껴졌습니다.

그러나 그의 행동은 여기에서 멈추지 않았고 바울과 함께 중앙 아시아를 여행하고 Perga, Antioch, Konya, Lystra, Dervi에서 주님의 구원을 설교했습니다. 그곳에서 그들은 교회를 설립하고 국민들 (이교도)을 처음으로 가르쳤습니다. .

그런 다음 그는 다른 사도들로부터 바울과 함께 오해를 당하는 심각한 문제에 직면했고, 그가 무질서하게 가르쳤습니다. 그러나 예루살렘 대회에서 그들은 서기 49 년에 입증되었습니다. 그리고 그들은 국민들을 가르치고 인도 할 권리를 최초로 갖게 되었고, 그들은 통역사와 그들의 교리 교사가 되었습니다.

항상 겸손하고, 복종하며, 온유하지만 그는 마가를 일행에서 떠나 달라는 바울의 요구에 굴하지 않는 것처럼 보였습니다. 그러나 그는 바울이 그에게 제기 한 끔찍한 딜레마에 굴복하지 않고 조카 마가가 자신을 찾고 자신의 역할을 이해하도록 도왔으며 나중에 마가에 따르면 놀라운 복음 인 경험이 없는 이 사도를 우리에게 주도록 도왔습니다.

항상 인지적이고 약간 수다스러운 그는 수사적 형태의 말이 아니라 작품으로 달콤한 존재감으로 사람들의 영혼을 감동 시켰습니다. 그는 AD 52 년에 키프로스에 왔습니다. 그러나 그가 기독교를 영접하게 된 곳에서 그는 그의 행동의 희생양이 되어 유대인들에 의해 돌에 맞고 그의 출생지에 마가에 묻혔습니다.

그러나 그가 많은 노력을 기울여 세운 그의 교회는 그것을 제압하기를 원했던 안티오크 총 대주교의 요구에 의해 477 년에 흔들 렸습니다. 그러나 사도 바나바는 성도가 매장 장소를 지적한 키프로스 안테미오스 대주교가 본 환상에 개입합니다. 제노 황제는 마치 거룩한 복음을 보고 성도의 유물을 발견 한 듯 한 집회에서 키프로스 교회의 자주권을 인정하고 대주교에게 다른 왕의 특권을 부여했습니다.

사도 바나바의 평화로운 행동은 중앙 아시아의 키프로스 안디옥에서 충분하지 않았고 더 넓어졌고 로마, 알렉산드리아, 밀라노를 포용했습니다. 이 사도는 "키프로스의 위대한 성직자", "에큐메니즘의 설교자", "안디옥 교회의 건축가"였을뿐만 아니라 "사도들의 참된 종"이기도 했습니다. 그는 그를 안티오크의 총 대주교와 제노 황제로 만들어 키프로스 교회의 자주권을 인정했습니다.

그러므로 그는 그의 사과에서 언급 한 바와 같이 다른 열두 사도들과 동등하게 바울과 합당하게 포함됩니다.

4. 성자의 삶

4-1, 출생과 기원

1) 출생과 기원                                                                                                          사도 바나바는 유대인이었고 레위 지파에서 왔는데, 그곳에서 성전의 제사장과 종들을 데려갔습니다. 복음 전도자 누가는 그의 책 "사도 행전"(4:36 )에서 바나바의 고향이 키프로스였고 원래는 요시야라고 불렀다고 언급했습니다. 그러나 사도들은 그가 그리스도의 제자가 되면서 그를 "기도의 아들", 즉 위로의 아들로 해석되는 바나바로 이름을 바꿨습니다.

그는 자신의 모든 재산을 팔아서 삶에 방해가 되지 않도록 사도들에게 제공했습니다. 그는 그리스도의 70 명의 제자 중 한 사람이 되었고 사실 사도들의 지도자가 되었습니다. 그녀는 마가의 어머니가 바나바의 누이였기 때문에 그의 조카 인 전도자 마가와 밀접한 관계가 있었습니다.

마리아와의 친밀한 관계는 마리아가 주님을 따르고 섬기는 여성들 사이에 있는 것으로 알려 졌기 때문에 그를 그리스도에게 더 가까워지게 했습니다. 사실 그녀의 집은 첫 번째 교회의 모임 장소로 사용 되었으며 이 집의 다락방에는 그리스도께서 12 명의 제자들과 함께 식사를 하시며 유명한 최후의 만찬을 드시고 성찬식을 건네 주셨습니다.

바나바는 사도들 사이에서 특별한 자리를 차지했습니다. 특히 그가 자신의 부를 가난한 사람들에게 제공했고 항상 불행한 이들을 위로하는 천사였기 때문입니다. 전도자 누가가 "사도 행전"(11: 23-24)에서 그에 대해 말하지 안았듯이 "그 사람은 선했고 성령과 믿음이 충만했습니다". 즉 그는 덕이 있는 사람이었고 뒤따른 믿음을 위해 성령에 의해 깨달음을 받은 사람입니다.

4-2, 바나바는 사도들에게 바울을 천거합니다

바울이 다마스커스의 환상 이후 정교회로 돌아와 예루살렘에 있는 다른 사도들과 연합하기를 원했을 때 그리스도의 제자들은 그의 갑작스러운 태도에 회의 적이기 때문에 문제가 어려웠습니다. 그들은 그의 이전 행동과 그가 기독교인들에 대해 보여준 위대한 광신주의를 알고 있었기 때문에 어떤 식으로든 그를 선동하고 싶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웅변적인 바나바는 상황을 구하고 바울을 영접하고 그를 사도들에게 인도하고 다메섹으로 가는 길에서 주님께서 그에게 말씀하시는 것을 보고 기꺼이 예수님의 부름을 받아들였으며 그 이후로 바울이 공식적으로 그의 일의 무거운 사도.

4-3, 바나바와 바울의 협력

스데반 집사가 돌에 맞아 순교한 후 일부 키프로스인과 구레네인은 그리스도의 새로운 종교를 가르쳤고 하나님의 도움으로 교회의 첫 번째 핵심이 세워졌습니다. 예루살렘에서 이것을 알게 된 사도들은 바나바를 안디옥으로 보내 그들의 교회를 강화하고 조직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바나바는 조직의 활동이 거대하고 매일 많은 신자들이 교회의 지위를 두껍게 한다는 것을 깨달았을 때 타르수스로 가서 바울을 찾아 함께 교회를 가르치고 안정시키기 시작했습니다. 그들은 안디옥에서 1 년 동안 살았고 최초의 사도 교회를 세웠고 그리스도를 따르는 사람들은 처음으로 기독교인의 이름을 따 왔습니다. (사도 행전 26 장).

예언자 아가 버스가 전 세계에 큰 기근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을 때, 카이사르 클라우디우스 (41-54 AD) 시대에 바나바와 바울은 가난한 형제들을 위해 예루살렘에 있는 그리스도인 안티오크의 도움을 받기로 했습니다. 기독교인이 되었고 유대인 출신이었다.

4-4, 키프로스 최초의 사도적 투어

키프로스에서 기독교가 확산 된 것도 바나바와 바울의 협력 때문입니다. AD 45 년에 바나바의 조카 인 마가와 함께 여행하는 두 사도. 그들은 셀 루시아에서 키프로스의 살라미스로 항해하여 프톨레마이오스 시대부터 그곳에 정착 한 유대인 회당에서 새로운 종교를 전파했습니다.

사도 행전 (3 장 4-5 장)에는 이 여행에 대해 다음과 같은 내용이 나와 있습니다. “성령에 의해 보내진 사람들은 셀루기아로 내려가 그곳에서 키프로스로 항해하여 살라미스에 정착했습니다. 유대인의 회당에서 하나님의 말씀을 비난하고 그들은 또한 요한을 종으로 두었습니다.

살라미스는 당시 키프로스에서 가장 큰 도시였으므로 여기서 먼저 가르쳤습니다. 그런 다음 그들은 키프로스의 총독이자 신중한 사람 인 로마 총독 세르지오 파울루스의 자리인 파포스로 걸어서 하나님의 말씀을 전하도록 사도들을 불러 그를 들었습니다. 엘리마스 (Elymas)라고도 불리며 히브리어로 마술사를 의미하는 유대인 배리스는 설교를 듣지 못하도록 총독을 제거하려고 했습니다.

그러나 그때까지 성령의 영감을 받아 사울이라고 불렸던 바울은 엘리 마에게로 향했고 그를 바라본 후 그에게 말했습니다. 방황하는 것으로 주님의 곧은 길을 제시하는 것을 멈추지 않겠습니까? 그리고 이제 보라, 하나님의 손이 너희 위에 있을 것이며 너희는 눈이 멀어 한동안 태양을 볼 수 없을 것이다”(행 10: 9-11). 즉시 어둠과 어둠이 그를 둘러싸고 사람들에게 손을 잡고 걷는 것을 도와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총독이 기적을 보았을 때 그는 다른 많은 키프로스 인들처럼 새로운 종교의 진리와 힘을 믿었습니다.

이 행사는 로마 국가의 고위 관리가 이교도 계급에서 분리 되었기 때문에 키프로스에서 기독교의 첫 번째 기지를 소개했습니다. 그러나 바울은 히브리어 이름 인 사울이나 사울을 버리고 마침내 로마 이름 인 바울을 가져 왔습니다. 바울은 로마의 관습처럼 "하나가 아니라 40" 채찍으로 심하게 구타 당했다고 합니다.

4-5, 중앙 아시아의 바나바와 바울의 열정적 설교

키프로스를 떠난 후 그들은 팜 필리아의 페르게에 와서 설교했지만 마가는 알 수 없는 이유로 그들을 떠났고 아마도 키프로스 여행에 지쳐서 예루살렘으로 돌아 왔습니다. 그래서 이제는 피시디아의 안디옥을 방문한 두 사도 만 남았습니다.

안식일이어서 유대인 회당에 갔다. 모세 율법과 선지자를 읽은 후 회당들은 그들에게 다가가 사람들에게 말씀을 전하고 싶은지 물었습니다. 바울은 백성들에게 조용히 하라고 지시 한 후, 그들이 하나님을 두려워하면 들어 보라고 촉구했습니다.이 하나님은 그들의 족장과 지도자를 선택 하셨고 광야에서 40 년 동안 방황하고 가나안 땅으로 돌아가 7 개국을 멸망시킨 후 그들을 인도 하셨기 때문입니다. 그들의 땅에서 그들을 나누었습니다. 하나님은 또한 그들을 도왔고 재판관들을 선지자 사무엘에게 보내신 다음 그들에게 유대인의 구세주 그리스도의 후손 인 사울과 다윗을 보내 셨습니다.

바울은 신성하게 영감을 받은 설교를 계속하면서 그리스도께서 가르치실 길을 준비한 세례 요한을 그리스도 앞에 보내 셨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한 그들에게 그들의 설교를 경멸하지 말라고 촉구했습니다. 그러므로 주님의 기적에 대한 그의 가르침을 거부하는 사람은 누구든지 말하면 그에 의해 멸망 될 것입니다.

바울의 말은 두 사도에게 다음 토요일에 회당에서 다시 설교 해달라고 요청한 청취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주었습니다. 유대교를 떠난 많은 유대인들과 독실한 개종자들은 바울과 바나바를 믿었고 그들 모두에게 그들의 새로운 믿음에 굳건히 남아있을 것을 촉구했습니다.

다음 주 토요일에 온 도시는 하나님의 말씀을 듣기 위해 피시디아의 안디옥 회당에 모였습니다. 그러나 일부 광신적 인 유대인들은 바울의 설교에 반대했습니다. 그러자 바울과 바나바는 담대하게 그들에게 먼저 하나님의 말씀을 전하러 왔다고 말했지만, 그들이 자라도록 허락하지 않았고 자신이 구원받을 자격이 없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그들의 가르침을 인도했습니다. 주님께서 명령하신 대로 이교도들에게. 이교도들은 이 사도들의 말씀을 듣고 기뻐하며 참 하나님을 믿었습니다.

그러나 믿지 않는 많은 유대인들은 경건한 여성들과 도시의 최초의 통치자들을 박해하고 선동하여 두 사도를 그들의 도시 경계를 떠나도록 강요했습니다. 그러자 사도들은 그들의 행실에 분개하여 떠났고, 아직 샌들이 남아있는 이 먼지까지도 발에서 흔들었다.

Antioch에서 그들은 Konya에 도착하여 회당에서 가르쳤습니다. 그들의 설교는 매우 성공적이어서 첫 번째 순교자인 테클라를 포함하여 많은 유대인과 이방인들이 믿었습니다.

이 도시에서 그들은 오랫동안 머물면서 가르쳤지만 유대인들은 다시 두 부분으로 나뉘어 진 사람들을 사도들의 지지자들과 광신적 인 유대인들과 함께 있던 사람들과 함께 자극했습니다. 소동이 커지고 있고 돌을 돌릴 계획이라는 것을 깨달은 즉시 그들은 Lycaonia, Lystra 및 Dervi의 도시와 그 주변으로 피신하고 다시 가르치기 시작했습니다.

청중들 가운데리스트 라에서 가르치고 있을 때 다리가 약한 절름발이도 한 번도 걷지 않고 바울의 설교를 주의 깊게 보고 있었다. 바울은 자신의 큰 믿음을 보고 "일어나 걸으십시오"라고 외쳤습니다. 그리고 즉시 기적이 일어났습니다. 그러자 군중들은 마치 절름발이가 그들 사이를 걸어가는 것을 본 것처럼 신들이 인간의 형태를 취하고 땅으로 내려 왔다고 외치기 시작했습니다.

그런 다음 그들은 바나바스가 위엄 있고 위엄이 있었기 때문에 바나바를 제우스라고 칭하였고 바울이 자주 말했기 때문에 바울을 헤르메스라고 이름을 지었습니다. 사실, 도시 앞에 성전이 있는 제우스의 제사장은 그들을 신으로 여기는 사도들을 위해 황소를 제물로 가져 왔고, 동물을 제물로 바치는 화환까지도 가져 왔습니다.

제사장의 이 이교도 행위를 보았을 때, 그들은 당시의 관습과 같이 항의로 옷을 찢었고, 사람들 가운데 들어간 후 그들은 왜 이 모든 일을 하고 있는가를 외쳤습니다. 그들처럼 하나님의. 그들은 다시 무생물 우상을 버리고 매일 보는 온 세상을 창조하신 참 하나님에게로 돌아가라는 권고를 받았습니다.

사도들에게는 사악한 희생을 피하는 것처럼 새로운 재앙이 닥쳤습니다. 광신적 인 유대인들은 안디옥과 코냐에서 왔고 군중을 설득하여 바울을 돌로 돌렸습니다. 돌멩이가 끝났을 때 그들은 그가 죽었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그를 도시 밖으로 끌고 나갔습니다. 그러나 그의 충실한 제자들은 그를 발견하고 그를 들어 올려 도시로 데려갔습니다. 그러나 다음날 두 사도는 더베로 나아 갔습니다.

4-6, 바나바와 바울은 설립 된 교회를 조직합니다.

Dervi에서 가르치고 많은 사람들이 구원의 복음을 믿은 후 그들은 Lystra, Iconium 및 Antioch로 다시 돌아 왔습니다. 그들이 가는 곳마다 그들은 그리스도인들이 믿음을 굳건히 지키도록 격려하고 그들의 영혼을 구하기 위해 많은 고통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들이 지나간 곳에서 그들은 각 교회의 장로를 성임 했고, 그들을 도와달라고 주님께 기도 한 후, 그들이 믿었던 분께 충실하도록 지시를 받았습니다. 피시 디아를 지나 팜필리아의 페르게에 도착하여 하나님의 말씀을 전했습니다. 그런 다음 그들은 안탈리아로 내려가 안티오크에 도착하여 기독교인들에게 설교를 통해 하나님께서 하신 일과 하나님이 이방인들에게 진정한 믿음의 문을 어떻게 열어 주 셨는지 이야기했습니다.

4-7, 할례(CIRCUM)의 문제

이교도의 출현과 함께 심각한 의문이 생겼습니다. 바리새인 중 일부는 기독교에 온 사람들을 구원하기 위해 모세 율법의 명령에 따라 할례를 받아야 한다고 가르쳤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이것은 바나바와 바울과 이 견해를 전파 한 사람들 사이에 진지한 토론을 불러 일으켰습니다. 그래서 바나바와 바울을 비롯한 몇몇 그리스도인들은 예루살렘으로 가서 사도들과 장로들과 이 문제를 논의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들 사이의 많은 논의 끝에 사도들의 지도자이기도 한 베드로는 모든 사람에게 하나님께서 모든 사람이 세상을 구하는 설교를 받아들이도록 차별하지 않으셨다고 설명했으며, 이제 그들은 어떻게 그들에게 새로운 금지를 부과할까요? 바나바와 바울을 포함하여 여섯 명으로 구성된 위원회는 이전에 시리아 안디옥과 길리기아의 국민이었던 형제들에게 편지를 전달하도록 선택되었습니다.

이 편지에는 사도들이 그들 중 일부가 이로 인해 기분이 상한 것을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그들의 삶을 주님께 바친 바나바와 바울과 함께 보낸 지시를 받아 들일 것을 촉구합니다.

예루살렘을 떠나기 전에 그들은 리카오니아와 팜필리아에서 한 영광스러운 일을 사도들에게 알렸고, 그들은 모두 하나님께서 이 사도들을 통해 성취하신 일을 기뻐했습니다. 그들은 안디옥에 사도들의 편지를 가져 왔는데, 이 편지는 그리스도인들에게 할례를 받지 말고 술에 취한 우상 숭배하는 고기를 먹지 말고 매춘을 삼가 하라고 지시했습니다.

4-8, 두 임무의 불일치와 분리

바나바와 바울은 며칠 동안 안디옥에 머물면서 하나님의 말씀을 가르쳤습니다. 며칠 후 바울은 바나바에게 소아시아에서 기독교를 전파 한 도시를 방문하여 기독교인들이 실제로 어떻게 그곳에 도착했는지 알아 보라고 말했습니다.

바나바와 그의 조카 마가가 투어에 함께 가기를 원했기 때문에 바나바와 바울 사이에 불일치가 있었습니다. 그래서 두 사도가 헤어졌고 바울은 실라를 데리고 시리아와 길리 기아를 여행했고 바나바는 마가와 함께 키프로스로 항해했습니다.

4-9, 키프로스 바나바의 2차 투어

바나바가 키프로스에 왔을 때 그는 살라미스의 첫 번째 감독이 되었습니다. 그는 즉시 기독교 전파를 위해 섬의 큰 중심지에 있는 다른 감독들을 성임 했습니다. 라치오에서 그리스도의 4 일 친구 인 성 라자루스는 18 년 동안 교회를 인도한 감독으로 성임 되었습니다. 그는 타마소스, 성 헤라클리우스, 아마투스 각서, 솔로 오시비온에서 교회를 이끌었습니다. Filagrios는 Kourion의 주교를 역임했으며 Tychicus는 Naples (Limassol)의 주교로, Ariston은 Arsinoe (Chrysochos시)의 주교로, 키프로스의 다른 도시에서는 Epaphras, Timon 및 Masonas의 주교로 언급되었습니다.

바나바는 마치 타마소스를 방문하는 것처럼 성 헤라클리우스에게 섬에 성전을 짓고 교회의 필요를 위해 장로들을 성임 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그는 그의 호위뿐만 아니라 자신의 유지 보수 및 개인적인 필요에 대해 누구에게도 청구하지 않았습니다. 그는 항상 바울처럼 생계를 유지하기 위해 일했습니다 (고린도 서 1: 7).

전통에 따르면 사도 바나바는 키프로스를 넘어 그의 사도적 사역을 확장했으며 북부 이탈리아의 알렉산드리아, 로마, 밀라노에서 설교했습니다. 그는 로마 주교의 클레멘트를 성임 했다고도 합니다.

4-10, 바나바의 끝과 장례식

바나바와 바울은 이방인 (무 할례)에게 설교 할 권리를 가진 유일한 사도였고, 다른 사도는 할례를 받은 유대인에게 전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바나바는 키프로스 전역에서 가르치기 위해 고향 인 살라미스에 왔습니다. 전도자 누가에 따르면, 그가 유대인들에게 그리스도를 설교했기 때문에 그들은 그것을 스캔들과 스캔들로 여겼고, 초대받은 유대인과 그리스인들에게는 하나님의 지혜의 권능과 습득을 생각했습니다.

바나바는 살라미스에서 십자가에 못 박힌 그리스도를 계속 가르쳤고, 이로 인해 어느 날 분노와 열정으로 가득 찬 유대인들은 그를 목에 밧줄로 묶고 그를 도시 밖으로 끌고 나갔습니다. 그곳에서 그는 6 월 11 일 돌에 맞아 죽었고 그의 시신은 불에 탔고 다행히도 그대로 남아 있었다. 그의 성물은 조카 마가와 Mnason 및 다른 기독교인들에 의해 유대인들로부터 비밀리에 받아졌고 지하 무덤에 묻혔습니다. 그들은 성도의 가슴에 바나바가 손으로 쓴 마태 복음을 두었습니다.

바나바의 순교는 AD 57 년에 일어났습니다. 그의 희생으로  키프로스 교회가 설립되었고 그는 교회의 창립자가 되었습니다.

삼촌의 잔인한 죽음에 홀로 슬퍼하는 마가는 림니티스에 걸어서 도착하고, 그곳에서 보트를 타고 에베소에 도착했고 그곳에서 사랑스러운 협력자를 잃었다 고 바울에게 알렸습니다. 그런 다음 두 사람은 함께 쓴 눈물을 흘렸습니다. 성 바나바가 묻힌 곳은 병자들에게 '치유의 장소'가 되었습니다.

4-11, 성 유골의 발견

키프로스 교회는 사도 바나바에 의해 창립 초기에 안디옥에 기반을 둔 동방 혜성으로부터 독립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과거에 안티오크의 족장들은 키프로스 교회를 종교적으로 노예화하기를 원했고 사도들이 키프로스에서 기독교를 전파하기 위해 여기에서 시작했다는 주장을 장려했습니다. 그들은 또한 문제를 더 이상 고려하지 않고 키프로스 인들에게 편지를 썼던 로마 교황에게 그들의 요구를 발표했습니다. 그러나 키프로스 인들은 교황을 설득했거나 어떤 개입으로부터 자유로워지기를 원했기 때문에 굴복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안티오크 총 대주교는 그 말에 그치지 않고 위협을 계속했고 키프로스 대주교가 죽자 주 후431 년 에베소에서 열린 에큐메니칼 공의회동방 황제가 키프로스가 새로운 대주교를 선출하는 것을 금지하도록 설득했습니다. 그러나 키프로스 인들은 금지령을 무시하고 새로운 대주교를 선출했으며 에베소 공의회가 열리자마자 네 명의 다른 주교와 함께 그들의 대의를 지지했습니다.

이 총회는 키프로스 주교의 법을 매우 주의 깊게 검토하고 키프로스 교회가 독립적이고 자치적이라는 것을 인식했습니다. 그러나 총회가 키프로스 주교를 무죄로 선고했지만 안티오크 총 대주교는 키프로스 교회를 지배한다고 주장하는 것을 멈추지 않았으며 키프로스 대주교를 성임 할 유일한 사람이 되기를 원했습니다.

키프로스 교회의 독립에 관한 이 문제는 안티오크의 총 대주교가 페트로스 크나페우스였을 때 위험한 비율을 차지하기 시작했는데, 그는 키프로스 인들이 그들의 도시에서 신앙과 기독교를 받았다는 안티오키아 인들의 잘 알려진 주장으로 돌아 왔습니다. 이 요구는 또한 콘스탄티노플 제노이나 황제 (475-491)에 의해 지원되었습니다. 따라서 이번에는 키프로스의 독립이 위험에 처해 있었는데, 두 명의 단일자인 Eftychians, Antioch의 총 대주교와 콘스탄티노플의 황제였습니다. 이 어려운 순간에 하나님의 섭리가 개입하여 다음과 같은 기적적인 사건을 제자리에 두었습니다.

사도 바나바는 살라미스 안테미오스 대주교의 잠자는 꿈에 나타나 캐롭 나무 아래를 파고 나서 가슴에 마태 복음이 있는 무덤에서 유물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도는 또한 반대자들이 안디옥의 왕좌가 사도 적이라고 말할 경우 키프로스 교회도 사도 적이라고 말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정말로 다음날 Anthemios는 지정된 장소에서 대제사장들과 함께 예배를 드린 후 캐롭 나무 아래를 파고 멋진 향기가 나오는 성자의 무덤을 발견했습니다. 성도의 유물에는 자신의 손으로 쓴 마태 복음이 있었습니다. 따라서 그는 사도 바나바의 유물을 찾아 안테미우스의 꿈을 확인했습니다.

4-11, 성 유골의 발견

키프로스 교회는 사도 바나바에 의해 창립 초기에 안디옥에 기반을 둔 동방 혜성으로부터 독립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과거에 안티오크의 족장들은 키프로스 교회를 종교적으로 노예화하기를 원했고 사도들이 키프로스에서 기독교를 전파하기 위해 여기에서 시작했다는 주장을 장려했습니다. 그들은 또한 문제를 더 이상 고려하지 않고 키프로스 인들에게 편지를 썼던 로마 교황에게 그들의 요구를 발표했습니다. 그러나 키프로스 인들은 교황을 설득했거나 어떤 개입으로부터 자유로워지기를 원했기 때문에 굴복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안티오크 총 대주교는 그 말에 그치지 않고 위협을 계속했고 키프로스 대주교가 죽자 주 후431 년 에베소에서 열린 에큐메니칼 공의회동방 황제가 키프로스가 새로운 대주교를 선출하는 것을 금지하도록 설득했습니다. 그러나 키프로스 인들은 금지령을 무시하고 새로운 대주교를 선출했으며 에베소 공의회가 열리자마자 네 명의 다른 주교와 함께 그들의 대의를 지지했습니다.

이 총회는 키프로스 주교의 법을 매우 주의 깊게 검토하고 키프로스 교회가 독립적이고 자치적이라는 것을 인식했습니다. 그러나 총회가 키프로스 주교를 무죄로 선고했지만 안티오크 총 대주교는 키프로스 교회를 지배한다고 주장하는 것을 멈추지 않았으며 키프로스 대주교를 성임 할 유일한 사람이 되기를 원했습니다.

키프로스 교회의 독립에 관한 이 문제는 안티오크의 총 대주교가 페트로스 크나페우스였을 때 위험한 비율을 차지하기 시작했는데, 그는 키프로스 인들이 그들의 도시에서 신앙과 기독교를 받았다는 안티오키아 인들의 잘 알려진 주장으로 돌아 왔습니다. 이 요구는 또한 콘스탄티노플 제노이나 황제 (475-491)에 의해 지원되었습니다. 따라서 이번에는 키프로스의 독립이 위험에 처해 있었는데, 두 명의 단일자인 Eftychians, Antioch의 총 대주교와 콘스탄티노플의 황제였습니다. 이 어려운 순간에 하나님의 섭리가 개입하여 다음과 같은 기적적인 사건을 제자리에 두었습니다.

사도 바나바는 살라미스 안테미오스 대주교의 잠자는 꿈에 나타나 캐롭 나무 아래를 파고 나서 가슴에 마태 복음이 있는 무덤에서 유물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도는 또한 반대자들이 안디옥의 왕좌가 사도 적이라고 말할 경우 키프로스 교회도 사도 적이라고 말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정말로 다음날 Anthemios는 지정된 장소에서 대제사장들과 함께 예배를 드린 후 캐롭 나무 아래를 파고 멋진 향기가 나오는 성자의 무덤을 발견했습니다. 성도의 유물에는 자신의 손으로 쓴 마태 복음이 있었습니다. 따라서 그는 사도 바나바의 유물을 찾아 안테미우스의 꿈을 확인했습니다.

4-12, 키프로스 교회의 특권

안테미우스는 성스러운 복음을 전제로 받은 후 콘스탄티노플로 가서 제노 황제에게 자신을 선물했는데, 그는 성물을 보자 마자 매우 행복했습니다. 그런 다음 안테미우스는 제노에게 거룩한 복음을 선물로 바쳤고, 제노는 그의 궁전 안뜰에 있는 아기오스 스테파노스의 예배당에 그것을 보관했고, 황제는 매년 성 금요일에 그것을 낭송하도록 명령했습니다.

즉시 황제는 당시 분주했던 대회를 소집하여 그들에게 거룩한 복음을 보여주었습니다. 그들 모두는 큰 감정에 사로 잡혔고, 대회에 참석 한 안티오키아 인들은 부끄러워하며 회의를 떠났습니다. 그 후 총회는 키프로스 교회가 자치적이고 독립적이라는 것을 만장일치로 인식하고 안디옥 교회에 의존하는 것을 중단했습니다.

제노 황제는 또한 정중하고 관대 한 몸짓을 보였고 때때로 키프로스 대주교에게 네 가지 왕실 특권을 부여했습니다.

1) 빨간 잉크로 사인합니다.

2) 황제처럼 빨간 망토를 입는다.

3) 목회 지팡이 대신 왕실의 홀을 잡고

4) 4 명의 총 대주교 다음으로 5 위 에큐메니칼 공의회에 앉는다.

사도 바나바 교회는 오늘날까지 그녀의 눈의 사과처럼 이러한 특권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제노 황제는 안테미우스 자신에게 풍부한 돈과 귀중한 선물을 주었습니다. 대주교는 유물이 발견 된 장소, 장엄한 사원, 고대 이교 사원 유적지, 순례자들을 위한 호스텔을 조금 넘어서 세웠습니다. 그는 성전 성소 안에 성도의 성물을 보관했습니다.

불행히도 키프로스 교회 설립자의 왕실 수도원은 살라미스도 파괴되었을 때 아랍인의 칼리프 모압 침공으로 647 년에 파괴되었습니다. 수도원은 키프로스 대주교 인 Hilarion Kigalas (1674-78)가 재건하고 Philotheos 대주교 (1734-1759)에 의해 개조되었습니다. 많은 모험 끝에 1922 년 교회 내부에는 콘스탄티노플에 있는 성 스테판 예배당과 동일한 4 개의 장면으로 교회 오른쪽에 키프로스 교회의 특권이 그려져 있습니다. 특권의 묘사는 작은 크기와 거룩함으로 표시됩니다. Nicosia의 Ioannis (대교구).

사도 Barnabas의 무덤은 유칼립투스 나무 사이에서 성전에서 동쪽으로 100m 떨어진 곳에 있습니다. 성자의 무덤으로 가면 1953 년에 작은 예배당이 지어졌습니다. 그곳에 들어가면 작은 입구가 있고 14 개의 계단이 있는 좁은 복도를 따라 내려 가면 빛을 유지해야 합니다. 당신은 사도 바나바의 무덤을 만납니다. 피부병에 적합한 기적의 성수가 있는 우물도 있습니다.

키프로스 교회의 autocephaly와 그 특권은 Dome Synod (692 AD)의 Pentecostal Ecumenical Council에 의해 인정되었습니다. (Cyzicus), 황제 Justinian II, Rhinoceros가 아랍 침략을 피하기 위해 수송했습니다 (632-964). 그곳에서 유스티니아누스의 키프로스 대주교는 제노 황제가 그에게 부여한 모든 권한과 특권을 유지했습니다. 698 년에 키프로스로 돌아 왔을 때 그는 "새로운 유스티니아누스와 모든 키프로스의 대주교"라는 칭호를 지녔습니다.

Audiochia에 대한 키프로스의 강한 태도로, 특히 사도 Barnabas의 적시 개입으로 키프로스 교회는 진정한 자유를 찾았으므로 성도는 다시 한 번 사도의 칭호를 정당화했습니다. 그와 바울은 그것을 12 사도들과 함께 모았습니다.

불행히도 오늘날 사도 바나바의 수도원은 1974 년부터 키프로스 순교의 북부를 점령 한 터키 아틸라의 발 아래 신음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6 월 11 일에 기억을 기념하는 사도 바나바에게 그토록 영광스럽게 하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를 대표하여 오래 참음의 섬인 성도들을 슬프게 하여 그에게 자유와 국가적 욕구를 정당화 해달라고 간절히 기도 합시다.